바로가기 메뉴
메인메뉴 바로가기
본문 바로가기

갤러리

Gallery
게시물 내용
제목 이포보 물구경(2022.08.11)
글쓴이 Msgr. Byon   / 등록일 : 2022-08-11    (조회 : 209)

이포보 물구경(2022.08.11)<그대는 보지 못하였느냐? 저 황하의 강물은 천상에서 내려와, 부지런히 달려가서, 바다에 이르러 한번 바다로 들어가면, 다시는 천상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을 ! 그대는 또 보지 못하였느냐 ? 높은 뜰 위에서 큰 거울 앞에 앉아, 이미 백발이 된 것을 슬퍼하는 것을 ! 아침에는 검다못해 푸르던 머리가 저녁나절이면 서산으로 너머가는 해를 따라 이미 눈처럼 하얀 백발이 되어 있는 것을 ! 그러니, 한번 살다가 가고마는 인생 길에 혹시라도 마음에 둔 큰 뜻을 만나 세우고 잡았거든, 모름지기 즐기고 누리기를 다하여라 ! 공연히 텅 빈 잔을 들고 달빛을 맞아서야 되랴 ?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주머니에 있는 몇 푼이라도 남겨두지 말고, 쓸 때는 시원스레 다 써버리거라 ! 그러면 흩어진듯 뿌려진 돈들이 다시 모여들게 되리라 ! - 이백-> <君不見, 黃河之水天上來, 奔流到海不復廻, 君不見, 高堂明鏡悲白髮, 朝如靑絲暮成雪, 人生得意須盡歡, 莫使金樽空對月, 天生我材必有用, 千金散盡還復來,,,! 李白->



<힘차게 흘러가는 이포 나루의 저 한강 물은 태백산정 심산계곡 암반 틈새에서 흘러나와, 뭇 풋내기들처럼 야단법석하며 먼저 내려가겠다고 앞을 다투는 일도 없이, 부지런히 흐르고 또 흘러서 서해에 이르러 바다에 한번 들어가면, 태어나서 어릴적 떠나온 태백심산 맑은 계곡에 다시는 되돌아올 수가 없다는 것을,,,,! 그러나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,,,. - 비이백 ->

?

<君不見, 漢江之水太白來, 流水不爭先, 奔流西海不復廻, 君不見, 少時紅顔悲白頭, 朝如靑絲暮成白, 天生我材必有用,,,! - 非白 -??>



이포보 물구경(2022.08.11)<그대는 보지 못하였느냐? 저 황하의 강물은 천상에서 내려와, 부지런히 달려가서, 바다에 이르러 한번 바다로 들어가면, 다시는 천상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을 ! 그대는 또 보지 못하였느냐 ? 높은 뜰 위에서 큰 거울 앞에 앉아, 이미 백발이 된 것을 슬퍼하는 것을 ! 아침에는 검다못해 푸르던 머리가 저녁나절이면 서산으로 너머가는 해를 따라 이미 눈처럼 하얀 백발이 되어 있는 것을 ! 그러니, 한번 살다가 가고마는 인생 길에 혹시라도 마음에 둔 큰 뜻을 만나 세우고 잡았거든, 모름지기 즐기고 누리기를 다하여라 ! 공연히 텅 빈 잔을 들고 달빛을 맞아서야 되랴 ?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주머니에 있는 몇 푼이라도 남겨두지 말고, 쓸 때는 시원스레 다 써버리거라 ! 그러면 흩어진듯 뿌려진 돈들이 다시 모여들게 되리라 ! - 이백-> <君不見, 黃河之水天上來, 奔流到海不復廻, 君不見, 高堂明鏡悲白髮, 朝如靑絲暮成雪, 人生得意須盡歡, 莫使金樽空對月, 天生我材必有用, 千金散盡還復來,,,! 李白->



<힘차게 흘러가는 이포 나루의 저 한강 물은 태백산정 심산계곡 암반 틈새에서 흘러나와, 뭇 풋내기들처럼 야단법석하며 먼저 내려가겠다고 앞을 다투는 일도 없이, 부지런히 흐르고 또 흘러서 서해에 이르러 바다에 한번 들어가면, 태어나서 어릴적 떠나온 태백심산 맑은 계곡에 다시는 되돌아올 수가 없다는 것을,,,,! 그러나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,,,. - 비이백 ->

?

<君不見, 漢江之水太白來, 流水不爭先, 奔流西海不復廻, 君不見, 少時紅顔悲白頭, 朝如靑絲暮成白, 天生我材必有用,,,! - 非白 -??>



이포보 물구경(2022.08.11)<그대는 보지 못하였느냐? 저 황하의 강물은 천상에서 내려와, 부지런히 달려가서, 바다에 이르러 한번 바다로 들어가면, 다시는 천상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을 ! 그대는 또 보지 못하였느냐 ? 높은 뜰 위에서 큰 거울 앞에 앉아, 이미 백발이 된 것을 슬퍼하는 것을 ! 아침에는 검다못해 푸르던 머리가 저녁나절이면 서산으로 너머가는 해를 따라 이미 눈처럼 하얀 백발이 되어 있는 것을 ! 그러니, 한번 살다가 가고마는 인생 길에 혹시라도 마음에 둔 큰 뜻을 만나 세우고 잡았거든, 모름지기 즐기고 누리기를 다하여라 ! 공연히 텅 빈 잔을 들고 달빛을 맞아서야 되랴 ?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주머니에 있는 몇 푼이라도 남겨두지 말고, 쓸 때는 시원스레 다 써버리거라 ! 그러면 흩어진듯 뿌려진 돈들이 다시 모여들게 되리라 ! - 이백-> <君不見, 黃河之水天上來, 奔流到海不復廻, 君不見, 高堂明鏡悲白髮, 朝如靑絲暮成雪, 人生得意須盡歡, 莫使金樽空對月, 天生我材必有用, 千金散盡還復來,,,! 李白->



<힘차게 흘러가는 이포 나루의 저 한강 물은 태백산정 심산계곡 암반 틈새에서 흘러나와, 뭇 풋내기들처럼 야단법석하며 먼저 내려가겠다고 앞을 다투는 일도 없이, 부지런히 흐르고 또 흘러서 서해에 이르러 바다에 한번 들어가면, 태어나서 어릴적 떠나온 태백심산 맑은 계곡에 다시는 되돌아올 수가 없다는 것을,,,,! 그러나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,,,. - 비이백 ->

?

<君不見, 漢江之水太白來, 流水不爭先, 奔流西海不復廻, 君不見, 少時紅顔悲白頭, 朝如靑絲暮成白, 天生我材必有用,,,! - 非白 -??>


<그대는 보지 못하였느냐? 저 황하의 강물은 천상에서 내려와, 부지런히 달려가서, 바다에 이르러 한번 바다로 들어가면, 다시는 천상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을 ! 그대는 또 보지 못하였느냐 ? 높은 뜰 위에서 큰 거울 앞에 앉아, 이미 백발이 된 것을 슬퍼하는 것을 ! 아침에는 검다못해 푸르던 머리가 저녁나절이면 서산으로 너머가는 해를 따라 이미 눈처럼 하얀 백발이 되어 있는 것을 ! 그러니, 한번 살다가 가고마는 인생 길에 혹시라도 마음에 둔 큰 뜻을 만나 세우고 잡았거든, 모름지기 즐기고 누리기를 다하여라 ! 공연히 텅 빈 잔을 들고 달빛을 맞아서야 되랴 ?  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듯이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주머니에 있는 몇 푼이라도 남겨두지 말고, 쓸 때는 시원스레 다 써버리거라 ! 그러면 흩어진듯 뿌려진 돈들이 다시 모여들게 되리라 ! - 이백->  <君不見, 黃河之水天上來, 奔流到海不復廻, 君不見, 高堂明鏡悲白髮, 朝如靑絲暮成雪, 人生得意須盡歡, 莫使金樽空對月, 天生我材必有用, 千金散盡還復來,,,! 李白->

 

<힘차게 흘러가는 이포 나루의 저 한강 물은 태백산정 심산계곡 암반 틈새에서 흘러나와, 뭇 풋내기들처럼 야단법석하며 먼저 내려가겠다고 앞을 다투는 일도 없이, 부지런히 흐르고 또 흘러서 서해에 이르러 바다에 한번 들어가면, 태어나서 어릴적 떠나온 태백심산 맑은 계곡에 다시는 되돌아올 수가 없다는 것을,,,,! 그러나 하늘이 나같은 재목을 세상에 나게 한 것은, 반드시 쓸 데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랴 ? ,,,. - 비이백 -> 

<君不見, 漢江之水太白來, 流水不爭先, 奔流西海不復廻, 君不見, 少時紅顔悲白頭, 朝如靑絲暮成白, 天生我材必有用,,,! - 非白 -> 

TOP